자료실

북한軍, 감당 못할 정도로 의심환자 속출하지만...지휘부 관심은 어디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2-09 18:06
조회
31

[북한, 감당 못할 정도로 의심환자 속출하지만...지휘부 관심은 어디에?!]






[북한 평안북도 삭주군 압록강변의 한 초소(기사와 무관). / 사진=데일리NK]


북한군이 지난 1일 동계훈련에 돌입한 가운데, 군 내 코로나19 의심환자 수가 급속히 늘고 있어 연일 비상이라고 합니다. 군 지휘부는 코로나19 위험 상황에 전군(全軍)에 대한 훈련을 강행하면서도 단 한명의 확진자도 없어야 한다며 방역관리 강화를 지시했는데요. 하지만, 군의 바램과는 달리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의심환자가 증가해 격리도 치료도 어려운 상황에 봉착해있습니다.

군은 나름대로 코로나19 의심환자를 후송·격리할 수 있도록 대비했지만 의심환자를 수용 할 수 있는 병상이 부족한 상황에까지 이르면서, 때문에 군의국은 긴급지시로 군단급 격리병동을 확충할 것을 지시했는데요. 그럼에도 격리자를 감당할 수 없어 결국 초과된 인원들을 임시 건물에 몰아넣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합니다.

더욱 문제인 것은 현재 북한군에는 병상은 물론 의료진을 비롯한 의약품, 식량 등 의료를 위한 기본적인 부분조차 총제적으로 부족한 점인데요. 의심증상으로 격리된 군인은 제대로 된 진단이나 별다른 안전망도 없이 또 다른 의심환자들과 밀집해서 생활해야 하는 것이며, 게다가 임시 건물에 격리된 군인들은 추운 겨울 날의 한파와 고열 증상을 동시에 이겨내야하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것입니다.

의심환자가 넘쳐나고 격리된 병사들이 죽어나가는 상황임에도 확진자가 없는지에 쏠려있는 군 지휘부의 관심... 치료는커녕 책임회피에 급급한 지휘부에 자신의 목숨을 맡겨야하는 북한군인의 심정은 어떠할지 참담합니다. 선군정치를 내세웠던 북한의 군인에 대한 처우가 이 정도인데 과연 북한주민들은 어떤 취급을 받고 있을까요?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북한의 생명이 소중히 여김받을 수 있도록 행동합니다.

해당기사보기 – www.dailynk.com/동기훈련에-코로나-의진자-속출-격리도-치료도-못/

 

 

[Too many suspicious patients of COVID-19 in North Korean forces]







As the North Korean military began winter training on the 1st, the number of suspected COVID-19 patients in the military is rapidly increasing and this emergency situation has been sustained day after day. The military command has ordered stronger quarantine control, saying that there should be no single confirmed case while training the entire army in the face of COVID-19. Contrary to their wishes, however, the number of suspected cases has increased beyond the control, making it difficult to isolate or treat the patients.

The military has prepared itself for transporting and isolating suspected patients of COVID-19 but the situation has become so aggravated that there are not enough beds to accommodate suspected patients. Therefore, the hospital staff of the military has ordered the expansion of corps-level isolation wards with an emergency order. Still, they say they can't afford soldiers in quarantine and end up putting the excess personnel in temporary buildings.

Furthermore, the problem is that the North Korean military currently has poor basic infrastructure for medical care, including medical staff, medicine and food, as well as sickbeds. Soldiers who are quarantined for suspected symptoms must live in concentration with other suspected patients without proper diagnosis or a safety net. In addition, soldiers quarantined in temporary buildings are faced with the worst situation of overcoming cold weather and high fever at the same time.

The military command's attention is focused on the absence of confirmed cases, even though there are many suspected cases and isolated soldiers who are dying. It is deplorable to imagine how North Korean soldiers would feel about having to leave their lives to a command that is bent on avoiding responsibility. How would ordinary people be treated when North Korea's treatment of soldiers who advocated military-first politics is this great? NAUH, the organization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s to make North Koreans’ lives be considered precious.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