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지성호, 꽃제비에서 국회의원으로... 北고향 주민들 사이 유명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9-23 14:59
조회
102

[지성호, 꽃제비에서 국회의원으로... 고향 주민들 사이 유명세]









[지성호 국민의힘 의원. 지난 1월 자유한국당(現 국민의힘) 새해 첫 영입 인재로 발탁된 후 데일리NK와의 인터뷰 사진 /사진=데일리NK]

흙수저, 꽃제비, 장애인... 아마 북한이었다면 출신성분의 한계로 평생동안 길거리를 전전했어야 할 ‘운명’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앞서 말한 타이틀을 모두 보유(?)한 탈북자 출신 국회의원 지성호 의원의 고향인 함경북도 회령에선 ‘지성호’ 이름 석 자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22일 데일리NK 기사에 따르면, 올해 4월 지 의원의 당선 소식이 처음 알려졌을 때는 “꽃제비가 어떻게 대의원이 될 수 있는지, 정말이라면 국가에서 이용하려는 게 아니겠냐. 남조선에는 장애인 몫, 탈북자 몫의 국회의원 자리가 따로 정해있다는 등 별의별 말이 다 돌았다.”고 하는데요. 초반에는 믿을 수 없다는 분위기가 팽배했지만 최근에는 지 의원이 국회에서 어떤 활동을 하는지에 대해 관심을 두는 주민까지 생겨났을 정도라고 합니다.

특히 주민들은 한국에서는 누구라도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는 점과 한국이 북한주민을 국회의원으로 영입한데에 놀라워한다는데요. 일부주민들은 지 의원이 북한 주민의 인권 신장을 위해 일하고 있다는 것에 희망과 기대를 품고 있다고 합니다. 다만 북한체제의 특성상 주민들의 정치관심이 낮다보니 다수의 주민들은 국회의원으로서의 활동보다는 연봉 같은 부분에 관심이 더 큰 것으로 보입니다.

지성호 의원과 같은 제2, 제3의 영향력 있는 활동가들을 통해 폐쇄된 북의 빗장이 풀리고 자유의 물결이 일어나길 소망합니다. 하루빨리 대한민국 시민권자인 2500만 북한주민과 제3국에서 어려움 겪고있는 탈북민 모두 인권과 기본권을 누릴 수 있도록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행동합니다.

해당기사보기- www.dailynk.com/꽃제비가-국회의원-됐다고-지성호-고향-주민/

 

[Ji Sung-ho, who is a South Korean congressman and a former North Korean kotjebi, became famous among the inhabitants of his hometown]







Kotjebi (begging children), disabled person and born with a plastic spoon... If it were North Korea, it would have been a "fate" for this person to travel the streets for a lifetime due to the limitations of his origin. Ji Sung-ho, who is a congressman and a North Korean defector, holds all the titles mentioned earlier. In his hometown of Hoeryeong, North Hamgyong Province, he has become so famous that almost everyone in the town knows his name.

According to an article published in the Daily NK on September 22, when the news of Ji's election was first spread to the North in April of this year, people said as follows. “How can a Kotjebi become a congressman? If it is true, wouldn'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use it for its sake? There was a lot of talk going around that there is a separate seat for the disabled and North Korean defectors in South Korean Parliament." In the beginning, people were suspicious in this way but recently, residents are even interested in what Mr. Ji is do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s a congressman.

In particular, North Korean residents are surprised that anyone can become a congressman in South Korea and that South Korea has recruited North Koreans as lawmakers. Some residents have hopes and expectations that Mr. Ji is working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However, North Koreans’ interest in politics is low due to the nature of the regime. Therefore, many residents are said to be more interested in his salary rather than in his activities as a congressman.

We hope that North Korea's closed door will be opened and a wave of freedom will take place through second and third influential activists like Ji Sung-ho. We also hope that all 25 million North Koreans, who are legal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North Koreans who are suffering from difficulties in third countries will be able to enjoy their rights and freedom as soon as possible. NAUH, the organization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will act to that end.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