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北돌격대 선발에 가난·허약당원 제외, 당국에 충성한 결과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9-16 16:06
조회
8

[北돌격대 선발에 가난·허약당원 제외, 당국에 충성한 결과는?]






[사진은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해지역에 투입된 인민군대가 피해현장 복구 작업을 하는 모습 = 연합뉴스, rfa]


최근 한반도 지역에 홍수와 태풍이 잇따르면서 이로 인해 북한 내 여러 지역에 사상자를 비롯한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북한당국은 인민군 투입을 비롯해 전당, 전민을 총동원 시킬 것을 지시하는 등 피해복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이러한 와중에 당원돌격대원들 중 ‘가난하거나 허약한 자원은 제외시키고 피해현장에 투입하라.’는 지시가 내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당국은 앞서 3천여명의 당원돌격대를 선발해 피해복구지역에 투입시킨 일이 있었는데요. 밤낮을 가리지 않는 작업으로 인해 쓰러지는 당원들이 생겨나면서 현장지휘부는 위와 같은 지시를 하달했다고 합니다. 쓰러지는 바람에 쫓겨난 이들은 대부분 제일 먼저 돌격대에 자원한 젊은 당원들이라고 하는데요. 가난한 형편으로 배고픔에 시달리던 당원들이 국가건설에 나가면 세끼 밥을 먹을 수 있을거라 기대하고 자원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오죽 배가 고팟으면 허약한 몸으로 건설현장에 지원했을까요? 가정에 부담이라도 덜자며 국가건설에 나간 것인데 그마저도 가난과 허약으로 인해 쫓겨나게 된 이들의 삶이 너무나 비참해 보입니다. 당국의 말에 곧이곧대로 충성하면 가난에 허덕이게 되고, 어떻게든 살고자하면 당국의 말을 어겨가며 뇌물을 고이거나 받아야 하는 것이 북한의 현실인데요. 북한사회에 고통의 원인이 되는 김씨일가의 불합리한 1인독재가 하루빨리 무너져, 북한주민들이 건강한 사회에서 생존 그 이상의 가치를 누릴 수 있길 기대합니다.

해당기사보기

 

 

[The authorities have ordered to exclude the poor and the weak among Storm Troops]







The recent series of floods and typhoons on the Korean Peninsula have caused serious damage to many parts of North Korea.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are making all-out efforts to recover from the damage by ordering the mobilization of Korean people's army, Workers' Party of Korea and the entire people. Authorities have organized Storm Troops (dolgyeokdae) in order to dispatch them to areas where the damage is severe, but they recently ordered to "exclude the poor and the weak" among the applicants, so the attention is focused on the background.

The authorities have selected more than 3,000 members of the Party's armed forces (dolgyeokdae) and deployed them to the disaster area. However, the authorities recently gave the above instruction because there were some members who fainted from hard labor. They couldn’t be able to overcome the labor intensity because it was done all day and night. Most of the fainters, who were kicked out, were young party members who volunteered for dolgyeokdae first of all. While suffering from hunger due to poverty, they volunteered with the expectation that they would be able to eat three meals a day if they worked for the national construction.

How hungry were they when they applied for dolgyeokdae despite their frail bodies in order to be dispatched to the construction site in the disaster area? Their lives seem so miserable because they were driven out due to their poverty and weakness even though they wanted to overcome the hardships of living. North Korea's reality is that people will suffer from poverty if they follow the instructions of the authorities. If people do not follow the rules and want to live somehow, they have to give or take bribes. We hope that the unreasonable dictatorship of the Kim family, which causes this pain, will collapse as soon as possible so that every North Korean can enjoy more than survival in a normal society.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