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굶주림, 강제노동, 구타... 코로나 상황 北수감자, 최악의 인권침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7-21 17:25
조회
12

[굶주림, 강제노동, 구타... 코로나 상황 수감자, 최악의 인권침해]






[위성사진으로 본 전거리교화소의 모습. / 사진= 구글어스 캡쳐.아시아프레스.RFA]


하루에 100g의 옥수수를 먹으며 강제노역에 시달리고 있다는 북한 교화소(교도소) 수감자들, 코로나 사태 이후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수감자들의 인권실태를 RFA(자유아시아방송)에서 20일 보도했습니다.

RFA 소식통의 전언에 따르면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외부인의 교화소 면회가 금지된 이후 대부분의 수감자가 영양실조에 걸려 쓰러지고 있다...가족이 들여보낸 영양식으로 근근이 버티던 수감자들이 가족면회가 금지되면서 극도로 허약해진 몸 상태로 김매기 노동을 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뼈와 가죽만 남은 모습으로 그저 숨만 붙어 있는 시체나 다름없다”라며 심각한 상태인 수감자들의 모습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그나마 나오는 100g의 옥수수 식사도 노동에 빠지면 받을 수 없기에 수감자들은 힘도 없는 몸을 이끌고 노동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굶주림과 노역을 버티다 못한 50대 남성 수감자가 쓰러져 숨지는 일이 발생했고, 한 30대 여성 수감자는 집결소에 구류된지 불과 두 달 만에 허약(영양실조)에 이른 상태에서 안전원에게 구타를 당하다 사망하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외부접촉이 완전차단된 수감시설에서 굶주림과 강제노역, 폭행으로 수감자들에 대한 인권유린이 더욱 심각히 자행되고 있는 것입니다.

북한당국의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폭정아래 지속되고 있는 인권유린 상황... 당국은 수감자에 대한 비인간적인 학대를 당장 중단하길 바랍니다. ‘모든 사람은 생명과 신체의 자유와 안전에 대한 권리를 가진다’ -세계인권선언 제3조-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북한주민의 생명과 자유, 안전을 위해 행동합니다.

해당기사보기 – www.rfa.org/korean/in_focus/ne-je-07202021073511.html

 

 

[The Worst Human Right Violation Situations at Prison Camps in NK]







Can you image eating just 100g of corn once a day and working all day long, every single day? This is what is happening in many of the North Korea prison camps, if not all. Radio Free Asia news reported on July 20th about the worst situations of prisoners at detention camps in North Korea, with their basic human rights and freedom shattered.

According to a source of the RFA news, a majority of prisoners at the camps have suffered malnutrition since visiting hour was prohibited against COVID19 infection. The camps have not provided the minimum level of nutrition and prisoners only had to rely on the food their families brought. Now that the visits were banned, the prisoners could not intake basal amount of food for living while they were still forced to do farming every day. If the prisoners skip the daily farming work, they can’t even get the 100g of corn for the day.

Recently in South Pyongan State, a male prisoner in his 50’s who had long suffered starvation and forced labor died while working at the field. In addition, in North Hamkyung State, a female prisoner in her early 30’s who was caught watching South Korean movie died of being battered by an official in extreme malnutrition. The anti-reactionary thought law which alleged her of guilty itself is a ridiculous rule. Also, she was not even yet determined to be guilty and remained at a temporary jail. She was starved and battered to death at this temporary jail, in just two months of detention. Like these extreme cases, horrendous violations of human rights are occurring at prison camps and jails where now all inward and outward information or support is blocked under the name of COVID19 prevention.

By the 6th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everyone has the right to recognition everywhere as a person before the law. Most of the laws in North Korea are nonsense, but regardless, they still should protect the alleged before the determination of guilty. We NAUH act in hope for life, freedom, and human rights of North Korean people.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