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코로나 봉쇄에 잇따르는 사망자... 코로나 아닌 北당국의 책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7-07 15:55
조회
24

[코로나 봉쇄에 잇따르는 사망자... 코로나 아닌 당국의 책임!]







[압록강에서 빨래하는 북한 여성.코로나 유입 차단 때문에 지난해부터 주민들은 일절 강가에 나갈 수 없게 됐다. / 사진= 아시아프레스]

북한당국이 코로나19 봉쇄조치를 시행한지 어언 1년 반이라는 시간이 지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지난 해부터 ‘코로나보다 배고픔이 더 무섭다’며 두려움을 나타내곤 했는데요. 최근엔 코로나 봉쇄의 여파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그동안의 불안이 현실로 닥쳐오고 있습니다.

지난 5일 아시아프레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북한 내 모습은 마치 계엄령이라도 선포된 것처럼 이동과 상행위에 대한 통제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무역과 시장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로 지속되면서 주민들의 생활은 너나 할 것 없이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되고 있는데요. 특히 노인, 미혼모, 환자와 같은 취약계층의 경우 이미 길거리에 나앉았거나 여성의 경우 성매매에 노출되고 노인의 경우 사망자가 잇따르는 등 심각한 수준의 인도적 위기에 봉착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듯 북한주민은 연일 생존의 위기, 식량난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그럼에도 북한당국은 이를 도우려는 국제사회의 손길을 거부하거나, 지원된 재원을 빼돌리는 등 신뢰할 수 없는 태도를 보이며 주민을 위한 인도주의적 사업을 방해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을 살리고자 하는 일에 가장 앞장서야 할 북한당국이 이를 저지하는 국정 행태에 기가 찰 따름입니다.

자국민을 탐욕에 이용하는 북한당국, 작금의 북한 위기는 김씨일가의 탐욕이 자초한 일이 아닐까요? 북한주민들이 당국의 압제로부터 하루빨리 벗어날 수 있길 바랍니다. ‘Act, Dream for Life, for Liberty!’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행동합니다.

해당기사보기 – www.asiapress.org/korean/2021/07/society-human-rights/kiga/

 

 

[Food Crisis in North Korea Leads to Deaths]







It has been more than a year since North Korea authority ordered border closure and travel restriction. Citizens cry out in fear of widespread starvation. According to a recent AsiaPress report, the state imposed strict control over citizens’ commercial activities. China-North Korea trade and domestic market activities diminished, leaving people with little cash for their living. We would like to express a specific concern for vulnerable people, including seniors deprived of support and care, single-parent families, and the diseased. Indeed, several sources of the news reported deaths of the elderly from lack of food and medicine. Even Jong Un Kim officially admitted the food crisis in North Korea in June. Two sources of the AsiaPress news reported at the end of June that corns were provided from the state to each household as an emergency support. Now Act & Unity for Human Rights, NAUH acts in hope that this food crisis in North Korea gets resolved as soon as possible.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