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北, 멀쩡한 아이도 순식간에 나락으로... 손발이 척척 손색없는 행정력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1-18 19:54
조회
146

[, 멀쩡한 아이도 순식간에 나락으로... 손발이 척척 손색없는 행정력]






양강도 혜산시의 한 거리에서 포착된 꽃제비의 모습. /사진=데일리NK


6.25전쟁 난리통에 부모와 자녀가 떨어지게 되어 고아로 살다가 가족을 찾았다는 극적인 사연을 한번쯤 들어보신 일이 있을 것입니다. 최근 북한에도 코로나19 난리통으로 인해 이와 유사한 일이 발생했다고 하는데요. 북한당국의 무분별한 코로나19 방역조치에 10세 소년이 보름동안 가족과의 생이별에 아동 노동착취까지 당했다는 소식입니다.

북한당국은 코로나19 방역조치라며 꽃제비들이 바이러스를 퍼뜨리지 못하도록 모조리 잡아들이는 바람에, 현재 청진시내에는 단 한 명의 꽃제비도 볼 수 없는 상태라고 하는데요. 할아버지의 임종소식을 전하러 가던 10세 소년마저 꽃제비로 끌고가는 말도 안되는 일을 벌이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게다가 하루아침에 아이를 잃어버린 가족들이었지만 안전부는 어떻게 찾느냐며 신경조차 써주지 않았고, 수소문 끝에 찾아간 꽃제비 상무에게 뇌물을 주고서야 겨우 아이를 찾을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고작 10세의 소년은 잡혀간 곳에서 노예처럼 부림 당한 탓에, 불과 보름만에 야윈 것은 물론 손은 터져서 피가 흐르고 공포에 넋이 나가 바깥출입도 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합니다.

애초에 꽃제비라는 이유로 왜 잡혀가야하며, 아이의 신원에 대한 검증도 없는 것인지, 안전부의 직무유기부터 상무의 비리, 심각한 수준의 아동노동 착취까지 무엇 하나가 잘못되었다 특정하기도 어려울만큼 총체적으로 썩어버린 당국의 행정에 한 아이의 인생은 송두리째 무너졌습니다.

인권의 개념조차 없는 북한에서 드러나지조차 못한 얼마나 많고도 억울한 일들이 발생하고 있을까요? 너무 야윈 자식의 모습에 아무 말도 못한 채 그저 자식을 끌어안고 통곡했다고 하는 피해부모의 모습이 북한주민이 처한 현실을 고스란히 대변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북한의 짓밟혀버린 자유와 인권이 회복되는 그 날까지 행동합니다.

해당기사보기 –  www.dailynk.com/北-과도한-단속에청진서-멀쩡한-소년-꽃제비로-몰/

 

 

 

[A boy was falsely accused of being a kotjebi by North Korean authorities]







You may have heard once about a dramatic story of losing parents during the Korean War, living as an orphan and finding a family after a long time. Recently, something similar happened in North Korea due to COVID-19 situation. The news is that a 10-year-old boy was separated from his family and even did a forced labor for 15 days due to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reckless quarantine measures.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have caught all the kotjebi (begging children) on the streets, calling it a quarantine measure against COVID-19. Therefore, there is no single kotjebi in the downtown of Cheongjin. In the midst of this measure, the authorities mistook a 10-year-old boy, who was on his way to tell his family about his grandfather’s death, for a kotjebi and arrest him.

The boy’s parents, who didn't know about the situation, reported their son’s disappearance to the Ministry of Public Security, but security agents didn't even care. The missing boy's parents said they could barely find his son only after offering a bribe to an agent who supervises kotjebi after asking all around. On the other hand, the boy was enslaved where he was taken, so he lost much weight in just 15 days and his hands were bleeding. Currently, he is so scared that he can't even go outside.

North Korean authorities have committed atrocities that they imprisoned the child for being a kotjebi without verifying his identity.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corrupt administrative status can be measured through this case. It can be deduced from the dereliction of duty of the security agency, which did not properly investigate the disappearance case and also from the corrupt agent who only informs the whereabouts of the boy after getting the bribe.

How often does this kind of unfair case happen in North Korea without being known to the outside world? The victim's parents, who couldn't say anything to their son who lost much weight and just hugged him while crying, represent the reality of the North Korean people. NAUH, the organization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s until the day when North Korea's freedom and human rights are restored.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