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CCC통일순장학교 토크쇼, “북한의 일상생활은 어떤가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1-13 16:29
조회
25

[CCC통일순장학교 토크쇼, “북한의 일상생활은 어떤가요?”]









70년이 넘도록 이어진 분단, 서로 기나긴 시간동안 떨어져 있었던 만큼 남·북한의 일생생활에도 많은 차이가 생겼는데요. 나우(NAUH)는 CCC(한국대학생선교회)통일순 청년들이 ‘북한의 일상생활’에 대해 궁금해 한다는 소식을 듣고 CCC NK사역부와 함께 온라인 토크쇼를 진행했습니다.

토크쇼를 통해 탈북민의 목소리로 북한에서의 학창시절과 연애, 군사복무 경험, 종교이야기 등 남한 생활과 비교했을 때 비슷한 듯 다른 경험들을 들으며 한 민족으로서의 동질감과 동시에 분단의 기간동안 발생한 차이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통일에 대해 점점 무관심해지고 있는 사회에서 이렇게 통일을 꿈꾸며 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이 있다는 사실이 든든합니다. 매주 진행되는 통일순장학교를 통해 성장하고 있는 이들이 장차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만들어내는 훌륭한 통일리더가 될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자유롭게 꿈꿀 수 있는 세상을 위해 사랑으로 행동합니다.

 

 

[Talk Show of CCC Unification Leader School, "How is life in North Korea?"]







South and North Korea, which have been separated for more than 70 years, show a lot of differences in its daily lifestyle. NAUH held an online talk show with CCC(Campus Crusade for Christ) NK ministry after hearing that young people of CCC Unification Leader School were curious about "the daily lives of North Korea."

On the talk show, a North Korean defector told stories about her daily lives including school days, love life, military service experiences, and religion in North Korea. Listening to her stories, which seemed similar but different from life in South Korea, we could feel the homogeneity as one ethnic group and the differences that occurred during the period of division.

In a society that is becoming increasingly indifferent to unification, we were proud that there are young people who dream of unification and prepare for the future. Please support those who are growing up through the weekly Unification Leader School so that they can become excellent unification leaders who create a bright future for the Korean Peninsula. NAUH, the organization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s with love for a world that everyone can dream freely.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