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8월 DAP모임 / ‘현장을 통한 북한 알아가기!’ 강동완 교수 초청 강연 & NK챌린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9-01 17:14
조회
47

[8DAP모임 / ‘현장을 통한 북한 알아가기!’ 강동완 교수 초청 강연 & NK챌린지]









나우(NAUH) 8월 DAP교육은 북한인권 및 통일 분야 전문가인 동아대 강동완 교수 초청 강연과 나우(NAUH)의 ‘Let Me Know Freedom NK' 챌린지 참여로 진행되었습니다.

강동완 교수님은 북한을 글자로만 공부하기엔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현장을 통한 북한 알아가기에 힘쓰고 계셨는데요. 이번 DAP강연을 통해 러시아 외화벌이 노동자, 중국에 식량구입 및 무역을 위해 나온 북한주민, 인신매매된 탈북여성을 찾아 인터뷰한 다양한 연구사례와 서해 5도 및 동해안으로 내려오는 북한 생활쓰레기를 통한 내부 연구 자료들을 소개해주셨습니다. 국내·외 가릴 것 없이 북한과 맞닿아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연구하며 북한인권 개선을 고민하는 교수님의 삶이 인상 깊었던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그간 서해5도 바닷가에서 수집한 약 1300여점의 북한 생활 쓰레기조차도 자신에게는 ‘유물’과 같다며 소개해주시는 모습에서 그 열정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유물(?)마다의 브랜드와 디자인, 서체에 대한 분석을 통해 북한당국의 선전전략이나 생활상 파악에 의미있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을 들으며, 제한된 상황에 굴하지 않고 연구에 매진하시는 모습이 DAP활동가 교육생들에게 큰 도전이 되었습니다.

‘그저 거기에 사람이 있기 때문에’ 북한인권과 통일을 위해 힘쓰고 계신다는 강동완 교수님, DAP교육생들은 모임을 통해 북한인권에 관심을 갖는 것 자체의 중요성을 배울 수 있었고, 작은 행동이지만 나우(NAUH) 챌린지에 동참하며 함께 행동하는 의미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Let Me Know Freedom NK'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북한주민의 자유를 위해 행동합니다.

 

 

[August DAP: Lecture by Prof. Kang on Investigating Trash from NK]







Last weekend, NAUH hosted monthly Democracy Activist-training Program (DAP) session with 13 people including our trainees and employees. DAP this month consisted of a lecture by Professor at Donga University and North Korea human rights expert Mr. Kang, Dong Wan, and a participation event for NAUH’s ‘let me know freedom_NK’ campaign.

Before the lecture by Professor Kang, participants of the session joined the challenge in small groups and shouted ‘Let me know freedom, North Korea” while taking off duct tape from their mouths to speak up for North Korean people’s sake.

Professor Kang’s current research project is unique: collecting trash from North Korea on South Korean beach. Professor Kang told us that he faced limitation in knowing North Korea only by books and started investigating sites that he thought were worthwhile. Since then, he’s been searching and studying trash at beaches purported to have been waved away from North Korea. Professor Kang showed us research data of life trash from North Korea through either West Sea or East Sea of South Korea. He did not mind collecting trash to get any information on life of North Korean people and the social atmosphere. He commented that the trashes meant “relics” for him. He analyzes brand names, packaging designs, and printed fonts of the trash from North Korea, thereby finding out meaningful information on North Korea authority’s propaganda and strategy for foreign countries.

He also introduced interview cases of North Koreans in Russia working for Dollar income, those in China coming for trade and food purchase, and trafficked North Korea women. Professor Kang told us that he works for North Korea human rights and reunification because ‘people are there’ in North Korea. Through the session our DAP trainees and employees were able to learn from him an attitude for approaching reunification and North Korea human rights matter.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