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ources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which torture defectors to make a false confession

Author
관리자
Date
2021-02-08 12:15
Views
14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which torture defectors to make a false confession]






[A guard post along the Yalu River in Sakju County, North Pyongan Province, North Korea. /Photo = Daily NK]


On January 28, two North Koreans who attempted to defect were arrested by Provincial Security Agency and are being severely tortured.

Those arrested were a man in his 30s and a woman in her 20s. Authorities have been considering them as spies since the moment they were arrested, and are committing torture, such as hanging them upside down or beating them with clubs. The arrested woman is showing abnormal symptoms such as bursting into laughter or suddenly crying due to the impact of torture. However, the security agency is reportedly questioning them about their alleged espionage.

Residents predict authorities to charge them with espionage and execute them or send them to political prison camps. If the two arrested people make false confessions under torture, they will be executed immediately, and even if they endure torture, they are likely to die slowly in political prison camps. Authorities are violating their rights by torturing them and eventually leading to death.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do not hesitate to do anything cruel to maintain the regime. It is doubtful that this incident is also aimed to create an atmosphere of fear in order to control residents who have been complaining about the COVID-19 blockade. Why are the authorities so cruel to residents who simply want to avoid hunger and seek freedom? North Korea will not make real progress unless the authorities value the lives of its people. NAUH, the organization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s to ensure that each and every life of North Koreans is respected.

Related Link 

 

 

[탈북 = 간첩?!, 거짓 자백 강요 고문에 선택지는 죽음밖에...]







지난 28일, 탈북을 시도하던 북한 주민 2명이 보위부에 체포되어 혹독한 고문을 당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체포된 이들은 30대 남성과 20대 여성으로 당국은 이들을 체포한 순간부터 간첩으로 간주해, 거꾸로 매달아 놓거나 몽둥이로 구타하는 등 반인륜적 고문을 자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체포된 여성은 고문의 영향으로 갑자기 웃음을 터트리거나 우는 등 이상증세를 보인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보위 당국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이들에게 간첩 혐의에 대한 자백을 추궁하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주민들은 흘러가는 분위기를 보았을 때, 당국이 이들에게 탈북이 아닌 간첩 혐의를 씌워 처형하거나 정치범수용소에 보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탈북과정에서 잡힌 두 명의 주민은 고문에 못 이겨 거짓 자백을 하면 당장에 처형당하는 것이고, 고문을 버텨낸다 한들 정치범수용소에서 고통당하다 서서히 죽게 될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당국이 이들에게 제시하는 권리(?)라고는 당장 죽을지, 고통 속에 천천히 죽을지의 선택 밖에 없는 것입니다.

체제유지를 위해 그 어떤 잔혹한 일도 서슴치 않고 자행하는 북한당국. 이번 일도 공포 분위기를 조성해 코로나19 봉쇄로 불만이 높아진 주민들을 통제하기 위함이 아닌지 의심스럽습니다. 그저 굶주림을 피하고 싶었던, 자유를 찾고자 했던 주민에게 당국은 왜 이리도 잔혹하게 구는 것일까요? 당국이 주민 한 생명을 소중히 여기지 못하는 한 북한의 진정한 발전은 영영 요원한 일이 될 것입니다.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북녘의 한 생명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행동합니다.

Sign Up for Our Newsletters!


I agree to the collection of personal information.[Professional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