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ources

The expansion work of artillery firing range, which destroys residents’ homes

Author
관리자
Date
2020-07-21 18:32
Views
5

[The expansion work of artillery firing range, which destroys residents’ home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guided the artillery battle of the People's Army's Western Front Forces in March. /Photo=Capture Chosun Central News Agency homepage, DAILY NK]

Recently in North Korea, the expansion work of the artillery firing range located near Pyongyang is ongoing under the direction of Kim Jong-un. According to an article, it seems to be intended to strengthen the armed forces as a preparation to attack South Korea. It also seems to have something to do with the North Korean authorities' move to talk about the "sea of fire" in Seoul with conventional weapons.

Due to Kim Jong-un's order, residents living near the artillery firing range (Daewon-ri, Sadong-gu, Pyongyang) lost their homes overnight and went to nearby relatives' houses or warehouses to reside. Some of the displaced residents, who were not properly compensated, express their dissatisfaction because they don’t think that the expansion work is for the people. On the other hand, some other residents gave up and said, “It's fortunate that we haven't been kicked out of Pyongyang. We just have to follow the instructions of the authorities.”

It is ironic that the army, which exists to protect the people, drives them out from where they live. It is regrettable that North Korean authorities do such things without any hesitation just because it is Kim Jong-un’s order. We hope that North Koreans will live in a country where its army works for the people and every national’s individual rights are respected. NAUH, the organization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acts for a better life for North Koreans.

 

 

 

[삶의 터전을 앗아가도 다행?의 한마디에 무너지는 주민 살림집]







최근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로 북한 평양에 위치한 대표적 포(砲) 실험장인 종합포사격장의 확장공사가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기사는 이러한 지시에 대해 대남(對南)공격을 가상한 무력 강화를 위한 의도로 파악하고 있는데요. 왜인지 때마다 재래식 무기를 앞세워 ‘서울 불바다’를 운운하던 북한당국의 행보와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이러한 김 위원장의 지시로 인해 포사격장 인근(평양시 사동구역 대원리)에 거주하고 있던 주민들은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채 인근의 친척 집이나 창고 등지에서 생활을 이어간다고 합니다. 제대로 된 보상대책도 없이 쫓겨난 주민들은 인민을 지키기 위한 공사가 맞는지 불만 가득한 목소리를 내뱉고 있으며, 한편 일부 주민들은 아예 당국에 대해 기대를 져버린 것인지, ‘그나마 타지역으로 쫓겨나지 않은 것이 얼마나 다행이냐. 그냥 국가에서 하란 대로 가야한다.’는 식의 체념한 듯한 반응을 보인다고 합니다.

인민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는 군대가 인민을 내쫓아버리는 아이러니한 현실, 김 위원장의 말 한마디면 이와 같은 일이 너무도 당연하게 벌어지는 북한의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북한주민도 국민을 위한 군대, 개인의 권리를 존중하는 사회를 누리며 살아가길 원합니다.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북한주민의 보다 더 나은 삶을 위해 행동합니다.

Sign Up for Our Newsletters!


I agree to the collection of personal information.[Professional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