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letters

An invitation from a rescuee

Author
관리자
Date
2020-07-16 18:37
Views
4

[An invitation from a rescuee]







Last week, NAUH was invited to a rescuee’s birthday party. We have given a birthday party to some rescuees before, but it was the first time we were invited. So we were pleasantly embarrassed and happy to join the party.

The rescuee, who has lived in South Korea for about a year is actively working on her dream of becoming a child care teacher and a social worker. We felt her struggle for a hopeful life. Even though it was her who deserves a present, she set the table for us to offer birthday meals. We were truly grateful more than ever.

She had suffered unspeakable pain until she settled in South Korea and experienced so many difficulties in the process of defection. Nevertheless, she told us her story calmly. During the consultation, we determined to make more efforts to rescue North Korean defectors and help them get settled in South Korea.

“I can’t take care of my own children anymore because they are in the North now. Instead, I want to send all the love to my future children at the nursery. I want to meet people as many as possible and let them know about the reality of North Korea," she said. We sincerely hope that all her dreams will come true in the near future. NAUH, the organization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will become a family for rescuees and will always accompany them so that they can enjoy the freedom they had always dreamed of.

 

 

[ 나우 (NAUH)  구출 자 뜻밖의 (?)  생일 초대 ]







지난 주, 사무국으로 한 통의 반가운 전화가 왔습니다. 나우(NAUH) 구출자분으로부터 생일초대를 받은 것 인데요. 구출자분들에게 먼저 생일축하 드리는 데만 익숙하고 초대를 받은 경우는 처음인터라, 뜻밖의(?) 초대에 기분좋게 당황한 나우(NAUH)의 긴급지원실은 기쁜 마음으로 생일에 함께 했습니다.

구출자분은 이제 한국에 정착하신지 1년여 정도 밖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보육교사와 사회복지사라는 꿈을 갖고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계셨는데요. 희망적인 삶을 향한 고군분투가 느껴졌던 덕분인지, 아니면 생일의 주인공임에도 오히려 감사의 뜻을 전하시며 손수 생일상을 대접해주신 덕분인지 나우(NAUH)의 긴급지원실은 그 어느 때 보다도 감사한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북녘에서의 고단했던 경험, 탈북과정에서의 난항 등 지금의 자유 대한민국에 정착하기까지 고통이라는 말로는 결코 다 담아낼 수 없는 쉽지않은 삶의 연속을 담담히 전해주시는 구출자분의 이야기를 들으며 나우(NAUH)는 탈북민 구출과 구출자 사회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노라고 다짐했습니다.

구출자분께서 “북녘에 헤어진 자식들에게 전해줄 수 없었던 사랑까지 모두담아 앞으로 보육하게 될 아이들에게 전해주고 싶다.” 이야기 했던 꿈과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북한에 대해 알리고 싶다.”는 말에 담긴 귀한 뜻이 모두 이루어지길 소망합니다. 북한인권단체 나우(NAUH)는 구출자의 가족이 되어 이들이 꿈꾸던 자유를 현실로 누릴 수 있도록 언제나 동행하겠습니다.

Sign Up for Our Newsletters!


I agree to the collection of personal information.[Professional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