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출소식

“눈앞에서 어머니가 팔렸습니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9-24 12:37
조회
325


“눈앞에서 어머니가 팔렸습니다"






2000년대 초반 함경북도 오봉리에서 태어난 김00씨는 아버지도 없이 어머니와 어렵게 살아야 했습니다어머니는 산나물장사를 했지만 입에 풀칠하기도 힘들었습니다.



살길이 너무도 막막했던 모자는 올 해 여름 두만강을 건넜지만 앞에 놓인 것은 생이별이었고어린 김씨 앞에서 어머니는 팔려갔습니다어제까지 같이 있던 엄마가 낯선 남자에게 끌려가는 것을 봐도 저항할 수 없어 김씨는 생이별했습니다.



보호자도 없이 북송의 위기에 놓였던 김씨는 후원자님들의 사랑으로 안전국에 도착하였는데요김씨는 한국에 가면 꼭 어머니를 모셔와 함께 살고 싶다고 말합니다나우는 김씨가 꼭 엄마와 다시 모여 한 지붕아래서 행복하길 바랍니다.



한 생명을 구한 자는 전 세계를 구한 것입니다.



북한인권단체 NAUH(나우)는 후원자님들의 성원으로 450번째 생명에게 자유를 선물할 수 있었습니다.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전문보기]